ZIPDECO

Home>스토리

스토리

휴양지느낌의 해먹이 있는 노란색발코니 신혼집



반전매력! 노란색 발코니에서 즐기는 신혼생활


부부로서 시작하는 첫 공간인만큼 신혼집 인테리어에 신경을 많이 썼습니다. 전체적인 톤은 화이트톤으로 심플하게 꾸몄고 간접조명과 다양한 포인트로 시선을 사로잡는데요. 특히 해먹과 라탄조명으로 유럽 휴양지의 분위기를 내고 노란색으로 마감해 반전매력이 있는 발코니는 부부의 최애 공간이 되었습니다.


아치와 라인조명으로 로맨틱한 공간을 완성한 신혼집인테리어를 소개합니다.




HOUSE PLAN


위치 용인시 수지구

면적 168(51PY)

공사기간 21.10.28~21.11.30

주요공사내역

전체-각 도어 문선 9mm 시공

확장-거실, 주방, 입구방 확장

현관-중문 리폼, 신발장(매트 캐시미어)

거실-매립 라인조명 5.5M/조명 최소화

미디어룸-스마트조명으로 색상과 밝기 조절 가능

주방-메인 주방+냉장고장(매트 브라운), 기존 도어 철거 후 아치형 게이트 시공(후드, 식탁조명 소비자 직접 구매)




무늬목 마감의 중문과 매트캐시미어로 고급미 뽐내는 현관



짙은 목재무늬 마감으로 리폼한 중문과 심플함이 돋보이는 현관입니다. 바닥은 연한 그레이톤 타일로, 현관장은 매트캐시미어 마감으로 우아하면서도 격이 있는 공간이 되었습니다.



현관장 하단에는 간접조명으로 은은한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중문 손잡이는 초승달 모양의 금장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했습니다.



복도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라인조명과 실링팬으로 분위기를 사로잡은 거실




화이트톤 마감과 공간을 보다 풍부하게 밝혀주는 라인조명이 포인트인 거실은 중간에 패브릭 소파를 두고 아기자기한 소품들로 꾸몄습니다. 적당히 밝은 조명으로 전체적인 공간의 아늑한 분위기가 멋스럽습니다.




TV가 있는 벽에는 다운라이트를 설치하였고 TV만 두어 심플함을 극대화하였습니다.




유럽을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반전매력의 발코니




장기간 펜데믹으로 인해 해외여행을 못가는 상황에서 집안의 작은 유럽을 조성했는데요. 비비드한 노란색 마감과 라탄 조명, 해먹 등으로 휴양지의 분위기를 냈습니다.




주방발코니 확장과 모던한 스타일로 기능과 디자인 모두 잡은 주방



주방 입구는 아치 마감으로 로맨틱한 느낌을 더했습니다.




주방 발코니 확장으로 좀 더 넓고 효율적으로 공간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고 ㄷ자형태의 조리대와 벽면의 넉넉한 수납공간을 확보하여 디자인과 기능 모두 잡은 주방입니다.




주방 안쪽은 넉넉한 폭으로 동선에 불편함이 없게 하였고 수전과 인덕션 모두 화이트로 매칭하여 통일감을 주었습니다.




다이닝테이블 역시 주방 분위기와 잘 어우러지는 제품으로 매칭하였고 독특한 디자인의 조명으로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세면대와 욕조 사이 파티션으로 공간을 구분해준 욕실



거실과 주방의 분위기를 그대로 가져온 욕실은 큰 타일로 개방감을 살렸고 세면대와 욕조 사이에 낮은 파티션을 제작하여 공간을 구분해주었습니다.



거울슬라이딩장 하단에는 간접조명과 젠다이로 은은한 분위기와 공간의 효율성을 높였습니다.




심플함이 돋보이는 침실




침실은 커튼박스에 간접조명을 설치하여 커튼에 조명이 떨어지는 로맨틱한 연출을 하였고 침대와 스탠드조명, 협탁 등 최소한의 가구매치로 심플함을 살렸습니다.




아치 개구부로 사랑스러움이 느껴지는 파우더룸



침실에서 파우더룸으로 통하는 개구부는 아치로 만들어 사랑스러움을 더했습니다.



파우더공간은 빌트인 가구로 공간에 딱 맞게 제작하였고 아치형태의 거울과 선반으로 심플하게 꾸몄습니다.




부부의 취미생활을 위한 멀티룸





집에서의 시간을 알차게 보내기 위해 방 하나를 멀티룸으로 꾸몄는데요. 한쪽에는 작업을 위한 컴퓨터를 두었고 발코니 쪽에는 빈백과 매트를 두어 홈트레이닝이나 영화감상 등을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다용도 수납가구로 알차게 꾸민 드레스룸



드레스룸에는 한쪽은 유리도어 붙박이장을, 한쪽은 시스템행거를 두어 용도에 맞게 옷과 용품들을 수납할 수있도록 했고 창가에는 암막커튼을 설치하여 옷가지들이 상하지 않도록 했습니다.




글 : 집데코

인테리어/사진 : (주)디엔디아이디